본문 내용 바로가기

Company

양심이라는 그릇
진심이라는 음식을 담아냅니다.

안녕하십니까? (주)병규돈가스 대표이사 강병규입니다.
1997년 소박하게 시작한 "돈가스가게"가 현재까지 오는 동안,
제가 지키려고 부단하게 노력한 것은 "타협하지 않는다"입니다.
값싼 재료와 타협하지 않았고, 정갈한 음식에 제 자존심을 걸었습니다.
고객에게 한끼의 식사지만, 건강을 드리고 싶었고, 喰樂(식락)을 드리고 싶었습니다.
앞으로도 이 기업의 가장 중요한 가치를 계속 심어가고, 정진하여
고객에게 진심으로 사랑 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병규돈가스 대표이사 강병규